“북한 핵실험 일방적 제재는 반대”…중국 외교부 발표

왕이 외교부장, 일본 외교장관과 통화내용 발표

중국 왕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오른쪽)

중국 외교부는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아닌 개별국가의 일방적 제재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15일 전했다.

이날 중국 외교부는 전날 왕 부장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에서 밝힌 내용을 홈페이지에 발표문 형식으로 게재했다.

왕 부장은 통화에서 북한 핵실험에 반대한다는 명확한 입장을 거듭 표명했으며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과 함께 한반도에서 발생한 새로운 변화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하지만 각국이 안보리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일방적인 제재에는 반대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왕 부장은 또 어떤 상황에서도 대화노력을 포기해서는 안 되며 현재 형세는 대화재개를 위한 긴박성과 필요성을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현재 중일관계는 ‘앞으로 가지 않으면 후퇴할 수밖에 없는’ 중요한 단계에 있다면서 일본이 양국 관계개선과 해상안정에 도움이 될 일을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베이징/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