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색송편’, 경상도 ‘칡송편’…송편도 지역별 가지각색

[헤럴드경제]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라면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 바로 송편이다. 송편은 추석을 대표하는 음식인만큼 지역별로도 맛과 모양이 다양하다.

우선 서울ㆍ경기 지역은 알록달록한 빛깔이 특징인 오색송편이 대표적이다. 쑥과 오미자, 치자 등 천연색을 넣어 한입 크기로 작게 만든 오색송편은 음식의 멋을 강조하는 서울의 특색이 잘 담겨있다.

전라도 지역은 짙은 녹색을 띄는 모시송편을 만들어 먹는다. 또, 꽃모양으로 조그만 반죽을 빚어 송편위에 올려 찌는 꽃송편도 전라 지역의 특징적인 송편이다.

강원도는 멥쌀을 사용하지 않고 감자녹말로만 만들어 반투명한 색을 띄는 감자송편을 만들어 먹는다.

경상도 지방의 송편은 다른 지역에 비해 모양이 투박하고 큰 것이 특징이다. 멥쌀과 함께 칡가루를 섞어 피를 만들고 강낭콩과 팥으로 소를 만들어 넣는 칡송편이 특징적인 송편이다. 칡의 단맛과 쓴맛에 독특한 향까지 함께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색이다.

충청도에서는 가을에 따서 말린 단호박을 이용해 노란빛깔의 호박송편을 만들어 먹는다. 담백하고 달콤한 소를 채우는 것이 특징이며 보름달이나 반달 모양으로 빚는 다른 지역의 송편과는 달리 작은 호박모양으로 만드는 것도 특이한 점이다.

제주도만의 특별한 송편은 비행접시 모양의 완두콩 송편이다. 윗 모양을 볼록하게 하는 송편이 일반적이지만 한라산의 백록담을 형상화해 오목하게 하는 송편도 있다. 이 밖에도 제주도에는 지름떡이라고 불리는 찹쌀지짐이가 있으며, 완두송편도 기름을 둘러 지져먹는 경우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