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키워야 했다”…생계형 성인물 女배우

[헤럴드경제]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어쩔수 없이 성인물 배우로 활동했던 여성이 은퇴를 선언했다.

12일 데일리 메일은 무려 14명의 아이를 기르는 편모 (41)가 성인 영상물 배우직을 그만 둔 사연을 전했다.

나탈리 술레만 (Natalie Suleman)은 여섯 아이를 낳아 기르던 중 2009년 8쌍둥이를 출산해 현재 총 14명의 아이를 양육하고 있다.

술레만은 8쌍둥이 출산 직후 가족의 생계를 위해 성인 영상물에 배우로 데뷔했다고 한다. 데뷔 이후 4년간 활동한 후 2013년 은퇴했다.

데일리 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술레만은 사실 아이를 열넷이나 가질 계획은 없었다고 밝혔다.

어린 시절 알코올중독 부모님 밑에서 자라 가족 중심적인 가정을 꾸리고 싶은 열망이 컸던 술레만은 아이를 일곱 정도 가지고 싶었다고 한다. 

술레만은 여섯 아이를 출산한 후 일곱째를 잉태하려 체외수정을 감행했다.

당시 담당의는 체외수정 실패 확률을 낮추고자 12개의 배아를 술만의 자궁에 이식했다.

이중 뜻밖에도 여덟 배아가 착상에 성공한 것이다. 

이미 착상된 생명을 낙태할 의사가 없었던 술레은 8쌍둥이를 고스란히 출산했다.

임신 중 믿기 힘들만큼 거대하게 부풀어오른 술레만의 복부 사진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남다른 배경으로 유명세를 탄 술레만은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성인 영화 촬영에 발을 들였다.

이후 4년간 ‘옥토맘 (8쌍둥이 엄마)’이란 가명으로 활동하며 네 개의 성인비디오 상을 수상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데일리 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술레만은 “스스로를 상품화한 이후 돌아온 것은 수치와 자기혐오”였다고 말했다. 정신적 스트레스를 감당하기 어려워 항정신제 처방까지 빋았다.

떠밀리듯 일하던 술레만은 화보 촬영을 마친 날 귀가해 어린 딸아이가 자신을 흉내 내며 화장을 하고 힐을 신고 노는 모습을 보곤 그 길로 퇴직에 못을 박았다고 한다.

술레만은 이 날을 회상하며 “아이들과 함께 거리에 나앉더라도 내 딸이 나와 같은 길을 걷는 것은 막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후 술레만은 매니저와 재정 문제를 빚었지만 성인배우 일은 완전히 접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상담 센터에서 카운셀러로 일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