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 ‘아시아 게임 체인저 어워즈’ 한국인 최초로 수상

-한국 대중문화 세계화에 기여한 공로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 13일(미국 현지 시간) ‘아시아 소사이어티’(Asia Society)에서 발표한 ‘2016 아시아 게임 체인저 어워즈’(2016 Asia Game Changer Awards) 수상자 명단에 한국인 최초로 이름을 올렸다.

뉴욕에 본사를 둔 아시아 소사이어티는 미국의 사업가이자 자선가인 존 D 록펠러 3세(John. D. Rockefeller 3rd)가 1956년 아시아에 대한 이해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역사 깊은 미국의 비영리 기관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세계화에 공헌하는 단체다.

아시아 게임 체인저 어워즈’는 정치, 경제, 문화, 예술, 사회, 교육 등 다방면에서 새로운 시도, 선구적인 일, 복지 활동 등으로 매년 아시아를 넘어 세계 미래의 변화에 기여한 진정한 리더들에게 시상, 아시아 소사이어티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SM의 설립자이자 K-POP 개척자로 소개함은 물론 한국 대중문화의 세계화에 기여한 공로와 글로벌한 영향력을 인정하며 한국인 최초 수상자로 선정했다.


매해 수상자들은 아시아 소사이어티의 글로벌 네트워크 멤버들이 직접 선발하며, 올해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포함해 전 세계 건축계의 아이콘인 중국계 미국인 이오 밍 페이(Ieoh Ming Pei, 貝聿銘), 수 천명의 시력을 회복시켜준 네팔 의사 산덕 루이트(Sanduk Ruit), 이라크 전쟁으로 황폐해진 국가에서 예술로 사람들 마음을 치유한 오케스트라 지휘자 카림 와스피(Karim Wasfi)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 있는 업적을 이뤄낸 아시아인들이 수상자로 선정되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한 중국 알리바바 그룹 설립자 마윈(馬雲), 자연 친화적 건축으로 유명한 일본의 건축가 반 시게루(ばん しげる), 아랍에미레이트 공화국의 첫 여성 조종사 마리암 알 만수리(Maryam al-Mansouri), 인도 ICICI은행의 여성 최고경영자 찬다 코하르(Chanda Kochhar) 등 다양한 국적의 글로벌 리더들이 지난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더불어 올해 시상식은 오는 10월 27일 미국 뉴욕에 위치한 United Nations에서 열리며, 수상자들과 함께 아시아 소사이어티 재단 이사이자 씨티 글로벌컨슈머 뱅킹 CEO인 스테픈 버드(Stephen Bird), 전 호주 국무총리 및 아시아 소사이어티 정책 개발원 회장 케빈 러드(Kevin Rudd), 아시아 소사이어티 공동 의장 로니 찬(Ronnie C. Chan)과 헨리에타 포어(Henrietta H. Fore)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