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 1kg도 안빼고 날씬해진 여성, 비결이?

[헤럴드경제]몸무게는 그대로인데 날씬해진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은 운동으로 달라진 몸매를 갖게 된 호주 여성 매덜린 프로드셤을 소개했다.

많은 여성들과 마찬가지로 매덜린 역시 처음 다이어트를 시작하면서 몸무게를 줄이는데 집착했다. 몸무게가 줄어드는 게 살이 빠지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매덜린은 음식량을 확 줄였다. 특히 탄수화물은 거의 먹지 않았다. 매덜린은 “너무 힘들어 거의 죽을뻔 했다”고 말했다.

[사진=매덜린 프로드셤 인스타그램]

하지만 밥만 굶는 날이 이어지자 몸무게는 줄어들었지만 근육이 빠져 가슴이 쳐지고 배만 볼록해진다는 것을 알게 됐다.

메덜린은 더 이상 음식량과 칼로리에 집착하지 않고, 균형 잡힌 식단과 함께 운동량을 2배로 늘리기로 했다. 그러자 몸무게는 예전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지만 탄탄한 몸매를 가지게 됐다.

매덜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루에 800칼로리를 섭취했을 때와 1800칼로리를 섭취했을 때의 비교 사진을 게시했다.

그녀는 “52kg일 때 다이어트를 시작해서 지금도 52kg이다. 지방이 줄어들고 근육량이 늘었다. 같은 몸무게라도 이렇게 차이가 난다”며 다이어트를 하는 여성들에게 운동을 적극적으로 독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