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사드 찬성ㆍ반대 당론 정하지 않겠다”

-외교적 관점서 접근…미ㆍ중간 균형 상실해선 안돼

[헤럴드경제]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배치에 반대해 왔던 더불어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입장을 유보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4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배치 문제에 대한 당론결정과 관련, ”찬성ㆍ반대 라는 이분법적 접근으로 당론을 정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사드 관련 더민주의 당론은 이렇게 생각한다’는 글에서 ”사드는 군사적 사안이 아니라 외교적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지난 7일 ‘성주ㆍ김천투쟁위원회’ 관계자들과 면담한 자리에서도 정부의 사드 배치 방침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사드 반대ㆍ철회’를 당론으로 채택해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정부 여당의 진영논리를 돌파하면서 지혜롭게 외교력으로 돌파해내야 한다는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고 즉답을 피한 바 있다.

추 대표는 “정부에 필요한 것은 외교이지 사교가 아니다”라며 “사드 배치 발표가 외교적 패착인 것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선택을 강요받는 상황을 만든 것”이라며 “정부의 안보 외교 실패에 대한 책임으로 국민이 선택을 강요받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드 때문에 미ㆍ중간 안보외교와 경제외교 균형을 상실해선 안 된다”며 “안보의 출발은 민생이다. 정부는 안보를 민생과 떼어내 생각해서도 안 된다”고 했다.

추 대표는 “사드에 대한 개인적 소신은 다 밝혔다”며 “당론으로 정하는 절차를 밟으려면 여러 토론이 많이 필요하다. 전문가 토론, 당론을 형성하기 위한 의원들의논의 분위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을 통해 향후 전문가와 당내 의견 수렴 등 민주적 절차를 통해 미국과 중국의 설득 방안 등과 함께 해법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전당대회 과정에서 사드 반대를 당론으로 정하겠다고 했으나, 대표 취임 후 소신에는 변함이 없지만 이를 고집하지 않고 중론을 따르겠다고 신중론을 견지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