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보름달, “생각보다 작네”…11월에 ‘슈퍼문’ 온다

[헤럴드경제]올 추석은 달이 가장 둥글게 보이는 망(17일)보다 이틀 일러 왼쪽으로 약간 찌그러진 형태를 띄게 될 전망이다. 한편, 올 해 가장 큰 보름달은 한가위가 아니라 11월 14일이다.

한국천문연구원(KASI)에 따르면 추석인 15일 오후 5시 44분(서울 기준)에 뜨는 한가위 보름달은 망에 뜨는 달의 97.9% 정도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가장 둥근 보름달은 오는 17일 오전 4시 5분에 뜬다. 이 보름달은 올해 보름달 크기가 가장 작았던 지난 4월 22일보다는 12% 이상 크지만 올해 보름달 크기가 가장커지는 11월 14일보다는 1.3% 정도 작다. 눈에 보이는 달의 반경이 최대일 때, 달 크기가 최소일 때보다 거의 14%나 큰 셈이다.


보름달의 크기가 이처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달의 타원형 공전궤도 때문에 지구-달 거리가 최대 5만㎞정도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지구-달 거리가 가까울 때 망이 되면 보름달이 그만큼 크게 보이게 된다.

올해 보름달 크기가 가장 작은 4월 22일 지구-달 거리는 약 40만6000㎞였고 가장큰 보름달이 뜨는 11월 14일 지구-달 거리는 35만6700㎞가 된다. 가장 가까울 때 거리가 가장 멀 때보다 4만9000㎞ 이상 가깝다.

물론 한가위 보름달이 가장 큰 보름달인 경우도 있다. 지난해 추석은 9월 27일로 망(9월 28일)과 날짜가 일치해 27일 저녁에 떴다가 28일 새벽에 진 보름달이 1년중 가장 큰 보름달로 기록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