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기대되는 맥락있는 엔딩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웹툰W’의 결말은 이미 정해졌다. ‘W’ 박원상이 이종석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는 모습이 앞서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가운데, 마지막 회만을 남겨둔 ‘W’ 측이 당신이 궁금해 할 총정리 ‘W 10문10답’ 공개에 이어 ‘맥락 있게’ 강력 스포일러 3탄을 대방출했다. 회심의 미리보기 스틸컷이 공개되며 마지막 회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더욱 상승되고 있으며, 결말에 대한 궁금증 역시 증폭되고 있다.

MBC 수목극 ‘W(더블유)’(송재정 극본/ 정대윤 연출/ 초록뱀미디어 제작) 측은 14일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강철(이종석 분)-한철호(박원상 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마지막 ‘W-DAY’에 대한 기대감을 솟구치게 한다.

사진 속 강철은 철호에게 고문을 받던 장소에서 철호를 다시 만나 시선을 모은다. 강철은 책상을 짚고 선 자세로 철호를 내려다보고 있으며 그의 얼굴에서는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반면, 철호는 강철을 위로 바라보며 그의 말을 경청하는 듯한 자세를 보여주고 있는 것. 둘 사이의 미묘한 행동과 상황은 마치 ‘웹툰W’의 해피엔딩을 연상하게 한다.

하지만 또 다른 사진에서는 두 사람의 위치가 전혀 달라졌음을 예측할 수 있다. 앉아 있던 철호가 자신이 들고 있던 총을 강철에게 겨누고 있는 것. 철호가 강철에게 “두 개의 세계, 이게 네가 죽어야 끝이 난다며”라는 말과 함께 방아쇠를 당기고, 이로 인해 총에 맞은 강철이 바닥에 쓰러지는 모습이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상황이기에 이는 더욱 긴장감을 자아내며 ‘웹툰W’의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앞서 ‘W’는 ‘웹툰W’의 열렬한 팬인 박민수(허정도 분)가 마지막 회를 클릭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으며, 민수의 동료가 “너 끝에 보면 놀랄 걸”이라며 강력한 스포까지 한 상황. 이에 죽을 것처럼 아파하던 강철이 자신의 해피엔딩을 가장 바라는 오연주(한효주 분)와 함께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아니면 다른 맥락 있는 깜짝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이 한껏 치솟고 있다.

‘W’ 제작사 측은 “14일 드라마 ‘W’의 마지막 회와 함께, ‘웹툰W’의 결말이 공개된다. 시청자 분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며 “연주의 바람대로 모두가 해피엔딩을 맞이하게 될지, 본방사수로 꼭 ‘W’의 엔딩을 지켜봐 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송재정 작가는 ‘W 10문10답’에서 “궁극적으로 ‘W’를 통해 전달하고 싶었던 메시지는?”이라는 질문에 “인간의 범주, 인류애의 범위를 어디까지 두느냐에 관한 질문에서 출발했습니다. 첫 회에 호텔 옥상에서 죽어가는 강철을 발견했을 때 오성무는 살아있는 걸 눈으로 보면서도(실체) 가상의 그림으로 여겨(관념) 그를 칼로 찌릅니다. 만화 인물은 인간이 아니라고 본거죠. 오연주는 의사의 소명으로 강철을 살렸으며 그가 만화속 인물임을 알면서도 사랑에 빠지고 살리려고 노력합니다. 살아있기 때문에 그를 인간이라고 본 거구요. ‘로봇이 과연 인간이냐 인간성을 부여할 수 있느냐’ 하는 할리우드의 오래된 주제 중 하나를 가져와 만화 주인공으로 치환시켰습니다”면서 “그 질문에 관한 저 나름의 결론은 마지막 회에 나오구요. 또한 가상 인물인 강철이 자신의 존재의 한계를 극복하느냐 운명에 굴복하느냐도 중요한 문제고요. 존재의 한계조차 거부하고 극복하려는 의지를 보여주는 인물로 설정했고 그 의지의 가장 큰 바탕이 되는 것은 ‘사랑’과 ‘가족애’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