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미사일 정확도 향상…“1000㎞ 비행, 오차 1㎞ 이내”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북한의 노동 미사일(사거리 1300㎞)이 목표 지점에서 발생하는 오차 반경이 줄어드는 등 정확도가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6일 “북한이 지난 5일 발사한 노동미사일 추정 탄도미사일 3발이 모두 1000㎞를 비행해 일본의 방공식별구역(JADIZ) 내 해상에 떨어졌는데, 3발의 낙하지점이 1㎞ 범위를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3발 모두 오차 반경 1㎞ 내에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는 노동미사일이 1000㎞를 비행할 때 발생하는 오차 반경인 ‘원형공산오차(CEP)’가 최소 2㎞, 최대 3~4㎞라는 기존 분석치보다 크게 줄어든 것이다.

오차 반경이 줄어든 원인은 동체에 유도장치를 부착해 탄도미사일의 정확도를 높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북한이 대량으로 인명을 살상하거나 인구밀집지역의 시설물을 공격하는 능력이 보강됐다는 의미다.

이 소식통은 특히 정확도가 향상된 노동미사일에 핵탄두나 생화학탄을 탑재하면 피해가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지난 5일 쏜 탄도미사일은 3발에 불과하지만, 일제사격(TOT) 방식을 적용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TOT는 정해진 구역으로 특정 무기나 포탄을 동시에 수십 발 또는 수백 발 떨어뜨리는 사격 방식이다.

북한은 2010년부터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포탄을 TOT 방식으로 발사하고 있다. 목표 지역의 함정이나 시설물 등에 치명적인 피해를 주려는 의도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