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여파로 민간단체 北 수해지원도 ‘올스톱’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대북지원 민간단체들이 최악의 수해를 겪고 있는 북한에 지원 사업을 벌이기로 했지만 북한의 5차 핵실험 여파로 지원이 전면 중단됐다. 함경북도 지역의 홍수로 긴급 지원이 필요한 북한 수재민이 14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59개 대북지원 민간단체들로 구성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이하 북민협) 관계자는 16일 “지난 9일 오전 8시 긴급상임위원회를 개최해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을 결의했다”며 “하지만 회의가 끝나자마자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지원사업 추진 일정이 ‘올스톱’됐다”고 밝혔다.

북민협은 지난 5일 긴급회의를 열어 북한의 수해복구 지원사업에 착수하기로 의견을 모은 뒤 나흘 만에 상임위를 열어 복구지원에 나서기로 결의했다.

이 관계자는 “의약품이든, 생필품이든 북한 이재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면 품목을 가리지 않고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은 상태”라며 “언제든지 북한에 지원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준비에 착수했지만 언제 도움의 손길을 뻗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북민협이 대북 지원을 하기 위해선 먼저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현재 북한의 대남 창구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와의 팩스 교신과 접촉 자체가 허용되지 않는 상황이다.

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성명을 통해 이번 홍수로 북한에서 발생한 사망자가 133명, 실종자가 395명에 달하며 14만명이 구호를 받아야 할 처지에 놓였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의 UN대표부가 지난 4일 함북 지역의 수해에 대한 긴급지원을 요청하는 이메일을 미국 대북지원 단체들에 발송했다고 미국의 군사전문가 빌 거츠는 밝혔다. 북한이 지난 9일 5차 핵실험을 단행하기 바로 닷새 전이다.

국제 사회에서는 북한이 핵ㆍ미사일 개발을 가속하면서도 인도적 지원을 요청하는 김정은 정권의 이중성을 비판하며, 다수의 대북지원 민간단체들이 최근 수해지원을 재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