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찰, 장난감총 오인해 13세 소년 사살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미국에서 경찰이 13세 소년의 장난감 BB총을 진짜로 오인해 사살하는 일이 일어났다.

미국 오하이오주(州) 콜럼버스 경찰은 14일(현지시간) 무장강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용의자 중 한 명인 타이리 킹(13)을 총으로 사살했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세 명의 용의자를 발견해 이들과 이야기하려 했으나 두 명이 갑자기 도망갔고, 추격하는 과정에서 킹이 허리에서 총을 꺼내자 대응 사격했다. 킹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지만, 킹이 가지고 있던 총은 BB총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킹과 같이 있었던 다른 용의자는 다치지 않았으며 경찰에서 조사받은 뒤 일단 풀려났다.

미국에서는 과거에도 장난감총을 진짜로 오인한 사고가 여러 차례 있었고, 이에 가짜 총과 진짜 총을 확연히 구분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게티이미지]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