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갤노트 7′ 공식 리콜…삼성 21일 이전 교체 준비

- 리콜규모 100만대
- 미국서 전지과열사례 92건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 7’에 공식 리콜 명령을 내렸다. 

CPSC는 15일(현지시간) 발표한 리콜 공지를 통해 “9월 15일 이전에 판매된 갤럭시노트7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과열되거나 발화할 우려가 있다”며 “심각한 화재와 화상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리콜 공지 내용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지금까지 배터리과열 사례 92건을 보고받았다. 사람이 화상을 입었다고 알려진 사례가 26건이었고, 차량 또는 차고에서 크고작은 화재가 발생해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보고된 사례는 55건이었다.

CPSC는 “갤럭시노트7 사용자가 즉각 사용을 중지하고 전원을 끈 다음 이동통신사 또는 삼성전자를 통해 문제 없는 배터리가 장착된 새 스마트폰으로 교환받거나 환불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9일 ‘갤럭시노트 7’의 사용 중단을 권고했던 CPSC는 이번 리콜 규모가 약 100만대라고 덧붙였다. 엘리엇 카예 CPSC 회장은 리콜 발표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든 소비자가 곧바로 리콜에 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미국에서 판매된 ‘갤럭시노트 7’ 가운데 약 97%가 리콜 대상일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에서 소비자 보호를 위해 설립된 연방정부기구인 CPSC는 위험한 소비제품의 사용을 금지하고 제품 안전 규격을 마련할 뿐 아니라 시중에서 파는 제품에 대해 리콜 명령을 내리는 업무를 맡고 있다.


삼성전자도 소비자들에게 공식 리콜 조치에 따라 사용 중인 스마트폰을 교환 또는 환불해 달라고 당부했다.

CPSC의 리콜 발표 직후 삼성전자 미주법인 삼성일렉트로닉스아메리카(SEA)는 이날 발표한 공지에서 “사용을 중단하고 전원을 끈 다음 즉각 교환 계획에 응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팀 백스터 SEA 사장은 이날 “안전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자발적 리콜의 시행 속도를 빠르게 하기 위해 CPSC와 협력하고 있으며 이는 최대한 빨리 기존 ‘갤럭시노트 7’ 사용자들이 새 제품으로 교환받도록 하기 위한 일”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오는 21일 이전 교체를 위한 새 스마트폰이 준비될 수 있을 것으로 삼성전자는 예상했다. 삼성전자의 프리미엄스마트폰 ‘갤럭시노트 7’은 지난달 19일 공식출시됐다.

그러나 지난달 24일 이후 한국과 미국 등 각지에서 ‘갤럭시노트 7’을 충전하던 도중 과열됐거나 발화된 사례가 잇따라 알려졌고, 지난 2일 삼성전자는 배터리 결함을 인정하고 총 250만대 ‘갤럭시노트 7’을 전량 리콜한다는 대응책을 발표했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