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 눈앞…LG, KIA 꺾고 단독 4위 도약

[헤럴드경제] LG 트윈스가 치열한 4위 경쟁을 펼치고 있는 KIA 타이거즈와의 맞대결에서 먼저 웃었다.

LG는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KIA의 추격을 뿌리치고 5-3으로 승리했다.

공동 4위 간 맞대결로 주목받은 이번 잠실 2연전 첫판을 잡은 LG는 단독 4위로 올라서며 KIA를 1게임 차 5위로 밀어냈다.

승리의 주역은 LG의 좌완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허프였다.

부상 복귀 이후 첫 선발 등판에 나선 허프는 7⅓이닝 6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의 호투로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시즌 5승(2패)째.

반면 나흘 휴식만 취하고 마운드에 오른 KIA의 좌완 에이스 양현종은 5⅓이닝 3피안타(1홈런) 6볼넷 4실점 하고 시즌 11패(8승)째를 떠안았다.

5회까지는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LG가 1회말 문선재의 솔로포로 선취점을 뽑자 KIA는 5회초 강한울의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사진=헤럴드경제DB

승부의 분수령은 6회였다.

KIA는 6회초 2사 1, 3루에서 브렛 필의 배트 끝에 맞은 타구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가 되면서 2-1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곧바로 반격했다. LG는 6회말 선두타자 루이스 히메네스가 좌익 선상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후속 채은성의 타구는 유격수 정면으로 향했다. 유격수 강한울은 3루에 공을 던졌으나 히메네스의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이 더 빨랐다.

LG는 야수선택으로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양석환이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내 베이스를 꽉 채웠다.

이어 오지환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 박용택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했다.

8회초 1사 1, 2루 위기를 넘긴 LG는 8회말 1사 1, 3루에서 유강남의 2루수 앞 땅볼 때 3루 주자 채은성이 홈을 밟아 쐐기점을 뽑았다.

KIA는 9회말 필의 좌월 솔로포로 1점을 만회한 뒤 김주형이 중월 3루타를 쳐냈으나 추가 득점을 뽑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