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되는 보호무역기조] 美서 60%대 관세폭탄, 국내 철강업 타격 줄이려면

-美, 포스코 열연강판에 최고 61% ‘관세폭탄’ 확정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미국 정부가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해 최고 61%의 반(反) 덤핑ㆍ상계 관세를 부과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세계 주요 시장인 미국의 보호무역 강화가 현실화되면서 한국 철강업계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ITC)는 12일(현지시간) 한국과 호주, 브라질, 일본, 네덜란드, 터키, 영국 등 7개국 열연강판에 대한 관세 부과에 찬성한다는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USTIC는 무역으로 인한 미국의 산업 피해를 평가하는 독립 기구로, 사법기관에 준하는 권한을 가진다.

이에 포스코는 반덤핑 관세율 3.89%, 상계 관세율 57.04% 등 총 60.93%의 ‘관세폭탄’을 맞았다. 이번에 열연강판에 대한 관세가 부과된 7개국 업체들 가운데 관세율이 가장 높다. 브라질 업체들의 경우 30%대의 반덤핑 관세와 10%대의 상계 관세, 일본 업체들은 4∼7%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 받았다.

현대제철은 반덤핑 9.49%, 상계 3.89% 등 총 13.38%의 관세가 책정됐다.

열연강판은 강관소재, 건축용 구조물 등 다양한 철강재로 활용되는 제품이다. 한국의 대(對)미 열연강판 수출은 2015년 기준 116만톤으로, 그중 포스코 80만톤, 현대제철 30만톤 수준이다. 금액 기준으로 포스코가 3950억원, 현대제철 2100억원 수준으로, 이는 회사별 총 매출대비 포스코 1.5%, 현대제철 1.5%가량 된다.

60%대의 관세를 맞은 포스코는 WTO(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함과 동시에 고부가가치 판매 확대에 주력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포스코 고위 관계자는 “WTO 제소 등 법적 절차를 밟으면서, 수출 지역을 타국으로 다변화하고 우리만 팔 수 있는 고부가가치 제품을 파는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국내 철강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미 시장 규모가 크지 않더라도 미국의 이번 결정이 다른 국가로 미칠 파장을 우려해서다. 이같은 이슈는 당장 해결이 어려운 사안으로,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해야한다는 지적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미국이 문제삼고 있는 낮은 전력요금 등 불법 보조금 지급 문제는 개별 기업을 뛰어넘는 국가간 이슈의 성격이 강하다“며 ”개별 기업 차원의 대응으로는 당장의 타격을 피해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구체적 대안으로는 타국으로의 판매 다변화와 국산 철강재의 고(高)부가가치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재빈 한국철강협회 부회장은 “장기적으로는 다른 나라에서 못만드는 제품을 만드는게 대안이 될 것”이라며 “고부가가치 첨단 제품을 주력으로 그들이 생산 못하지만 꼭 필요한 철강재를 만들면 덤핑 논란에서 벗어날 뿐만 아니라 이윤도 많이 남길 수 있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이슈는 국내서 진행중인 구조조정 작업에도 불을 당길 것으로 예상된다.

윤관철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한국산 철강재 관세 부과에 따른 가격 경쟁력 상실로 수출 부문의 실적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실적 하락은 제한적이고 중장기적으로는 구조조정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철강업계의 한 관계자도 ”국내서 현재 진행중인 구조조정 작업에 전세계적인 합병 이슈와 통상마찰까지 다양한 측면에서의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조민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