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에 황금변기 등장

[헤럴드경제]미국 뉴욕에 황금으로 만든 초호화 변기가 등장해 화제다.

미국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은 18K 황금으로 만든 수세식 변기를 전시하고 관람객이 직접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탈리아 출신 예술가 마우리치오 카텔란이 만든 이 작품은 미술관 내 남녀공용화장실에 배치됐다.

입장료를 내고 구겐하임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 변기의 작품 이름은 ‘아메리카’. 카텔란은 경제적 불평등에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구겐하임 미술관은 “매우 대담하고 발칙한 작품”이라며 “상위 1%만을 겨냥한 듯한 사치스러운 제품을 대중이 이용할 수 있도록 의도한 전시”라고 설명했다.

카텔란(55)은 운석때문에 바닥에 주저앉은 요한 바오로 2세를 묘사한 ‘아홉번째 시간’ 등 도발적인 작품으로 유명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