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추석 후 ‘싱크탱크’ 구성 착수…대선 행보 본격화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사진>가 추석 연휴가 끝난 뒤 대선 정책 어젠다를 논의할 ‘브레인’인 싱크탱크 구성에 착수할 계획이다.

문 전 대표 측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문 전 대표는 추석 연휴가 끝나면) 그동안 함께 해왔던 정책 전문가들과 함께 ‘싱크탱크’ 구성도 본격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표가 민생 현장에서 시민들과 함께 찾아낸 대한민국의 근본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고, 저출산ㆍ저성장 시대를 극복하기 위한 미래 비전과 정첵 어젠다를 중심으로 싱크탱크 구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추석 연휴가 끝나면, 지역을 다니면서 민생현장에서 많은 시민들을 만나 생생한 삶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각계 정책 전문가들과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과 정책을 놓고 토론하고 연구해 왔던 일정을 이어서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추석 연휴 동안 양산 자택에 머물며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 특히 저성장 시대 한국 경제의 미래 해법을 다룬 책을 집중적으로 읽은 것으로 알려졌다. 독서를 통해 대권주자로서 비전과 어젠다 발굴에 공을 들인 것이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표는 추석 연휴 기간 관심있는 분야와 관련된 책을 읽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며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 저성장시대, 기적의 생존전략’, ‘축적의 시간: 서울공대 26명의 석학이 던지는 한국산업의 미래를 위한 제언’ 등의 책을 읽었다고 전했다.

이밖에 문 전 대표는 ‘로버트 라이시의 자본주의를 구하라’, 가습기 살균제 피해 문제를 다룬 ‘빼앗긴 숨’, ‘한국의 청년고용’ 등의 도서에 관심을 가졌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이날 오후 부산지역의 민주화 운동 동지들과 함께 송기인 신부를 예방할 예정이다. 송 신부는 부산 민주화 운동의 대부이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직접 세례를 한 부산 지역 원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