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여성 90% “주선자 보고 소개팅 나간다”

[헤럴드경제]미혼 여성 10명 중 9명 이상은 주선자가 어떤 사람인지 보고 소개팅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결혼정보회사 듀오에 따르면 최근 20, 30대 미혼남녀 623명(남 301명, 여 32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결과, 여성 91.3%가 주선자의 가치관 등을 판단해 소개팅 수락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남성의 같은 답변 비율 57.1%보다 34%포인트(p) 이상 높은 수치다.

여성은 주선자의 인간성(18.5%), 직업(17.6%), 가치관(17.3%), 경제력(13.7%) 등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소개팅에 응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의 경우 주선자의 성격(26.1%), 가치관(18.3%), 인간성(15.1%) 등이 부족하다 싶으면 소개팅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주선자의 말을 믿고 소개팅에 응했다 실망하기도 한다.

남성 22.5%는 ‘소개팅 상대의 얼굴이 예쁘다’는 말을 믿지 말아야 할 주선자의 ‘멘트’라고 답했다.

이어 ‘연예인 닮았어’(17.3%), ‘성격 진짜 착해’(12%), ‘너랑 잘 맞는 타입이야’(11.3%) 등이 거론됐다.

여성의 경우 26.4%가 ‘내가 너라면 한번 사귀었다’는 주선자의 말을 믿다 낭패를 겪었다.

‘진짜 진국인 친구야’(13%), ‘걔 인기 많아’(12.4%), ‘완전 실속 있는 애야’(11.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