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만난 3당…2野 “조기 대권 행보 예상” 與 “확대해석 말아야”

정진석 “소중한 경험과 지혜를 미래세대 위해 써달라”며 반 총장에 JP 친서 전달

우상호 “정 원내대표가 염두에 두는 행보 하시겠느냐” 돌직구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미국 방문길에 오른 정세균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들이 15일(현지시각) 반기문 UN 사무총장을 면담했다. 비공개 면담에서 반 총장의 향후 행보에 대한 대화를 나눈 뒤 두 야당 원내대표들은 “빨리 (대선에) 나오려는 것 같다”고 예상했지만,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그렇게 생각할 내용이 아니다”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정 의장은 3당 원내대표들과 함께 이날 미국 뉴욕 UN 본부에서 반 총장을 만난 뒤 “대권의 ‘대’ 자도 안 나왔다. 그래도 이심전심으로 전해지는 것이 있어 나름대로 뭔가 판단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면담 소감을 밝혔다.

이날 면담은 정 의장 취임 후 첫 방미 순방에서 동북아 평화를 위한 UN과 국회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취지였지만, 정치권의 이목은 반 총장의 대권 행보에 관한 입장에 쏠렸다.

실제로 공개 석상에서 덕담을 나누던 면담은 비공개로 전환되자 바로 반 총장의 향후 행보에 초점이 맞춰졌다.

[(왼쪽부터)반기문 UN 사무총장은 15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UN 본부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면담을 가졌다. 반 총장은 이 자리에서 12월 UN 사무총장 임기를 마친 뒤 내년 1월 중순 이전에 귀국할 뜻을 전했다고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반 총장에게 대권 출마 권유로 해석될 수 있는 부탁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반 총장에게 “10년간 국제 외교무대 수장으로서 분쟁 해결이나 갈등 해결에 경험을 쌓아왔다. 지금 우리나라에도 반 총장의 경험과 경륜을 필요로 하는 난제들이 많다”며 “소중한 경험과 지혜를 미래세대를 위해 써달라”는 취지의 당부를 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귀국하면 국민들께 크게 보고해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반 총장은 “그런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맞장구를 쳤다.

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반 총장에게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친서‘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모습을 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반 총장이) 정 원내대표가 염두에 두고 있는, 그런 행보를 하시겠느냐”고 뼈 있는 ‘돌직구’를 던졌다고 전해졌다. 반 총장은 우 원내대표의 질문에 아무 답변도 하지 않고 웃기만 했다고 알려졌다.

비공개 면담에서는 반 총장의 귀국 시기가 초미의 관심사가 됐다. 12월 UN 사무총장 임기를 마친 직후 1월에 귀국한다면 그만큼 반 총장의 대권 시계가 빨라질 가능성이 높기 떄문이다.

우 원내대표가 먼저 반 총장에게 “귀국은 언제 하느냐”고 물었고, 반 총장은 “1월 중순 이전에는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과 면담을 마친 뒤 여야의 해석이 갈리고 있다. 우 원내대표나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사실상 반 총장이 대권 행보를 조기에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 봤다.

우 원내대표는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주변 분하고 (귀국 시기를) 상의하지 않았겠나 짐작하고 있다. 1월에 (한국에) 오면 활동을 본격적으로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 원내대표가 세게 (대권 출마를) 권했더니 싫지 않은 표정으로 듣고 있더라. 하루라도 발리 귀국하고 싶은 심경을 느꼈다”고 말했다.

반면 반 총장에게 우회적으로 대권 경쟁 참여를 권한 정 원내대표는 “모든 말 한 마디 한 마디를 대권과 연결시키고 싶은 것은 기자들의 생각”이라며 “그렇게 생각할 만한 내용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ye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