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기이사’ 내정 후 인도 방문

[헤럴드경제]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현지 시간)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예방하고 투자 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부회장의 인도 방문은 최근 삼성전자의 등기이사로 내정된 이후 첫 외부 행보다.

삼성전자 인도법인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를 만나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가 인도에서 스마트폰·가전 등 제조 공장과 연구소 등을 통해 모디 총리의 제조업 활성화 정책 ‘메이크 인 인디아’와 정보 기술 활성화 정책 ‘디지털 인디아’, ‘스킬 인디아’에 부응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또 모디 총리에게 “삼성전자는 인도에서 단순한 외국인 투자자가 아니라 진정한 현지 업체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전날 인도 서부 경제도시 뭄바이에 도착해 최근 4G(4세대) 전용 이동통신 업체 ‘릴라이언스 지오’를 출범한 인도 최고 부자 무케시 암바니 등 재계 관계자들을 만났으며 인도법인 직원들과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제조 공장을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