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앞둔 극단적인 선택…만취한 모녀 다투다 母 음독

[헤럴드경제]추석을 앞두고 함께 사는 모녀가 만취해 말다툼을 벌인 끝에 어머니가 극약을 마셔 병원 치료를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원주경찰서는 지난 14일 오후 9시 37분께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한 주택에서 A(53ㆍ여) 씨와 딸 B(34) 씨가 술을 마신 뒤 다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A 씨는 갑자기 극약을 마셨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 등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A 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모녀가 술을 마시다가 어머니가 음독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며 “당시 모녀가 모두 만취한 상태여서 무슨 일로 서로 다투다가 음독했는지는 충분히 조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극약 냄새가 나는 컵을 수거해 국과수에 정밀감정을 의뢰하고 A 씨와 B 씨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