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외교장관 18일 뉴욕서 회담…대북 제재 논의

[헤럴드경제]한국과 일본이 18일(현지시간) 유엔총회가 개최되는 뉴욕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북핵 대응 공조를 위한 제재 방안을 모색한다.

외교부는 윤병세 외교장관이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계기에 18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갖고 북핵 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회담에서 두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는 북한의 제5차 핵실험(9월 9일)에 대한 제재 등 대북 압박 방안을 집중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장관은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비책의 일환으로 양국 간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체결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유엔 총회를 계기로 한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도 18일 뉴욕에서 열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