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18일 뉴욕 회담…군사정보협정 논의 진전하나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들이 18일(현지시각) 뉴욕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제재 방안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양국 간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에 관한 논의가 진전될지 주목된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UN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계기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회담한다고 외교부가 16일 밝혔다.

이번 회담에서 두 장관은 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에서 논의하고 있는 지난 9일 북한의 제5차 핵실험에 대한 제재 등 대북 압박 방안을 집중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장관은 또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비책의 일환으로 양국 간 GSOMIA 체결 문제도 논의할 전망이다.

지난 7일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GSOMIA 체결에 대한 논의가 있었던 만큼, 외교장관 사이에서 논의 수준이 얼마나 진전될지 관심이 모인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오는 18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UN 총회를 계기로 회담을 갖고 대북 제재 방안을 조율한다.]

외교부는 지난 8일 한일 정상 간 GSOMIA 논의 사실을 확인하며 “한일 간 정보공유협력은 국회와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GSOMIA는 협정을 맺은 국가들 사이 군사 기밀을 서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협정으로, 국가 간 정보 제공 방법과 정보의 보호와 이용 방법 등을 규정한다.

오는 18일 진행되는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달 24일 도쿄에서 개최된지 25일 만에 열리는 것이다.

또 UN 총회를 계기로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도 18일 뉴욕에서 열린다. 한미 간에도 양자 외교장관 회담 개최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