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범기’ 도쿄 주요 관광지서 버젓이 판매

[헤럴드경제]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도쿄 주요 관광지서 내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전범기’가 판매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서 교수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 도쿄 주요 관광지에서 전범기(욱일기)가 버젓이 판매되고 있다. 일본 당국에 항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교수에 따르면 전범기는 도쿄 내 최대 사찰인 아사쿠사 센소지 앞 상점 및 후지산 등산로 입구 등에서 판매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서경덕 페이스북]

아시아 도시 중 가장 많은 외국인이 방문하는 도쿄에서 전범기가 판매되는 것은 파렴치한 행위로 많은 외국인들은 전범기가 갖는 의미를 모른 채 구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서경덕 페이스북]

이에 서 교수는 전범기 디자인 관련 상품들을 외국인들에게 판매하지 못하도록 당국에 지속해서 항의 우편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 교수가 진행하고 있는 ‘일본 전범기 전 세계 퇴치 캠페인’은 세계 곳곳에서 잘못 사용되고 있는 전범기 디자인 사용에 대해 항의 서한을 보내는 활동이다.

[사진=서경덕 페이스북]

지금까지 서 교수는 나이키, 아디다스, 스컬캔디 등에 항의 서한을 보냈으며 미국 최대 백화점 메이시스의 관광 안내서 속 전범기를 일장기로 바꾸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