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융위기 방조’ 도이체방크에 벌금 16조원 요구

[헤럴드경제] 미국 법무부가 독일 최대은행인 도이체방크에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사태를 야기한 책임을 물어 벌금 16조원을 내라고 요구했다. 도이체방크가 부실한 주택저당채권 담보부증권(MBS)을 마치 안전한 것처럼 판매했다는 혐의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법무부가 당시 부실한 MBS를 대량으로 유통한 도이체방크에 벌금으로 140억 달러(약 15조8000억원)를 내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도치체방크는 보증이 제대로 되지 않은 MBS를 묶어 이를 안전한 증권인 것처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00년대 초중반 미국 대형은행들이 이처럼 MBS를 마구잡이로 팔면서 주택시장 버블이 형성됐고, 이는 2008년 갑작스러운 시장 붕괴현상으로 이어졌다.

지난 2013년 JP모건은 같은 혐의로 130억 달러를 냈으며, 2014년 뱅크오브아메리카(BOA)도 166억5000만 달러를 낸 바 있다.

올 4월 골드만삭스도 50억 달러를 납부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도이체방크 측은 미 법무부가 제시한 금액이 140억 달러라고 확인하면서도 협상을 통해 벌금을 낮추겠다고 밝혔다.

도이체방크는 “협상은 이제 시작일 뿐이며 우리는 상당히 낮은 액수에 합의한 다른 은행들과 비슷한 결과를 얻어낼 수 있다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도이체방크가 생각하는 합당한 금액은 20억∼30억 달러 선이다. 도이체방크는 지난 6월 30일 기준으로 소송 준비금으로 62억달러를 쌓아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도이체방크 주가는 이날 장 초반 8% 이상 떨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