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정’ 500만 돌파…추석 극장가 싹슬이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영화 ‘밀정’이 추석 연휴 극장가를 휩쓸며 개봉 11일 만에 500만 명을 돌파했다.

17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밀정’은 개봉 11일째인 이날 오전 8시30분을 기점으로 5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전날 누적 관객 수 420만 명을 기록한 데 이어 단 하루 만에 500만 명을 돌파한 것이다.


‘밀정’의 흥행 속도는 천만 영화 ‘변호인’(13일)과 ‘국제시장’(15일)의 500만 돌파 기록보다 빠르다. 아울러 역대 추석 흥행작 ‘광해, 왕이 된 남자’(18일)와 ‘사도’(16일)를 크게 앞서는 기록이다.

특히 ‘밀정’은 16일 하루 동안에만 85만9985명의 관객을 불러모았다.

이는 ‘관상’이 세운 89만9026명(2013년 9월20일)에 이어 역대 9월 극장가 일일 스코어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김지운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중국 상하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 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담은 영화다. 송강호, 공유, 한지민, 신성록 등이 출연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