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朴대통령 外 첫 1등 대통령 당선된 적 없다”

[헤럴드경제] 미국을 방문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7일(현지시간) 미 대선을 언급하면서 내년 대통령선거 전망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미 대통령 선거는 모두가 모르겠다고 한다. 오직 언론은 힐러리 클린턴 당선 가능성이라고 한다”며 “그러나 바닥은 도널드 트럼프다. 진짜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는 것”이라고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선거는 조직선거가 바람선거를 이긴 적이 없다”며 “우리나라에도 트럼프ㆍ샌더스 바람이 불지 않을 거라고 누가 단언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특히 “지지도? 처음 1등은 박근혜 후보 외에 당선된 적이 없다”며 현재의 여론조사 결과가 최종 대선결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데 무게를 뒀다.

또 “박찬종 후보는 서울시장도, 대통령도 몇번 했어야 한다”며 “이회창 후보는 9년10개월 1등을 했지만 마지막 한달, 한달 잘 못해서 김대중(DJ), 노무현이 당선된다”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총선민의를 존중하며 국민 편에 서서 국민과 함께 정권교체의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정세균 국회의장과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함께 미국을 방문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 등 일정을 소화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