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상임이사국 “北 강력 규탄…6자회담 호응하라”

[헤럴드경제] 미국과 중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P5)들은 북한의 5차 핵실험과 연이은 미사일 발사 등 도발행위를 강력 규탄하고 북한을 향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핵 6자회담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이들 5개국은 14일일부터 이틀간 미 워싱턴DC에서 제7차 핵무기 보유 5개국 회의를 열어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대한 공약을 재확인하고 핵군축과 비확산,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 등 분야에서의 진전 상황을 평가했다.


이들 5개국은 특히 회의를 마친 후 채택한 공동성명을 통해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들과 2005년 9월19일 6자회담 공동성명의 합의를 위반한 채 감행한 북한의 1월6일과 9월9일의 핵실험들, 그리고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실험 및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했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은 “북한의 9월9일 핵실험에 관한 유엔 안보리의 언론성명을 되새기며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2005년 6자회담 공동성명을 완전히 이행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면서 “북한이 6자회담의 궁극적인 재개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에 호응하기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의 중요성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