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시장에 단비…추석 이후 새 아파트 입주 봇물

-전국 13만3천여가구 입주…경기도 3만4천여가구 작년보다 93% 늘어

[헤럴드경제]아파트 전세시장에 모처럼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추석이후 전국에서 새 아파트가 입주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17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추석 이후 전국의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총 13만3천여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입주물량인 6만8천670가구에 비해 94%, 2014년 동기간 물량인 8만6천169가구에 비해 47%가량 많은 것이다.


올해 총 아파트 입주물량이 28만1천500여 가구인 것을 고려하면 전체 물량의 47%가 추석 이후 넉 달 동안 입주가 집중되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올해 전세시장이 대체로 안정된 가운데 가을 이후 본격적으로 새 아파트 입주가 늘면서 전세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감정원 조사 결과 올해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8월까지 1.24% 올라 지난해(4.73%)보다 안정된 모습이다. 대구·충남·경북 등 일부 지방에서는 전셋값이 작년말보다 하락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일부 입주물량이 한꺼번에 몰리는 지역에서는 전셋값이 하락하면서 역전세난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3만4천900여가구가 입주한다. 작년(1만8천가구)에 비해 입주물량이 93%나 늘어난 것이다.

이어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오른 부산광역시에서 두 번째로 많은 1만6천100가구가 입주한다. 부산의 추석 이후 입주물량도 작년 동기간(8천646가구)의 2배 수준이다.

서울에서는 작년(4천가구)보다 2배 이상 많은 1만1천400여가구가 입주 대기중이다.

또 경남(1만600여가구)과 세종특별자치시(1만200여가구)에서도 작년보다 4천여가구 이상 많은 1만가구 이상의 아파트가 입주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