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에비앙챔피언십 2R 단독선두 “멋진 파세이브에 자신감”…박성현 2위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올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메이저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단독선두로 뛰쳐나갔다.

전인지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이며 중간합계는 13언더파 129타를 기록, 박성현(23·넵스)과 펑산산(중국)을 2타차로 따돌리고 단독선두에 올라섰다.

올시즌 우승은 없지만 LPGA 투어 신인왕 포인트에서 압도적인 1위(923점)를 달리고 있는 전인지는 ‘루키 메이저 2연승’ 진기록에 도전한다. 전인지는 LPGA 투어 첫 우승을 지난해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달성했다. 만약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컵을 거머쥐면 역대 2번째로 LPGA 투어에서 처음 두 번의 우승을 모두 메이저대회에서 거둔 선수가 된다. 이전에는 박세리가 1998년 LPGA 챔피언십과 US여자오픈에서 개인 통산 첫번째와 두번째 LPGA 우승을 기록했다.


전인지는 “12번 홀에서 나무 밑에 있는 상황에서 레이업을 한 후에 110m 거리에서 굉장히 멋진 파세이브를 했다. 그런 멋진 파세이브가 큰 자신감을 불어 넣어줬다. 나머지 홀을 끝까지 집중하면서 좋은 경기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주를 최고의 한 주로 만들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우승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7승을 거두고 상금 신기록까지 갈아치운 박성현의 도전도 만만치 않다.

박성현은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곁들여 3언더파 68타를 치고 중간합계 11언더파 131타를 기록했다. 박성현은 이 대회 우승으로 내년 시즌 LPGA 데뷔를 노리고 있다.

박성현은 “선두 그룹에 있어서 기분이 좋다거나 하진 않다. 아직 2라운드가 남았기 때문에 좋아하긴 이른 것 같다”면서 “코스가 어렵다. 티샷부터 세컨샷, 퍼팅까지 모두 어렵다. 특히 연습라운드에서는 머리가 아플 정도였다”고 했다.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은 버디만 5개 잡아내는 절정의 샷 감각으로 단독 4위로 올라섰다.

세계랭킹 1위이자 디펜딩챔피언 리디아 고는 이날 3타를 줄이고 공동 13위(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뛰어올랐다. 올 시즌 5승을 쓸어담은 아리야 쭈타누깐(태국)은 김세영과 함께 공동27위(중간합계 2언더파 140타)에 올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