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 샌프란시스코 이동

[헤럴드경제] 미국을 방문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1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했다.

지난 12일 워싱턴DC에 도착한 뒤 14일부터 뉴욕에 머물렀던 정 의장은 현지 우리 기업인들을 만나 미 대선을 앞두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코리아소사이어티 특강을 통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따른 한미 양국의 관여정책 개시를 강조했다.

정 의장은 15일(현지시간)에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함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북핵문제와 한반도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의장은 반 총장에게 “금년에 유종의 미를 거둬, 두고두고 한국인들이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유엔 사무총장이 되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고, 반 총장은 “추석연휴임에도 두루두루 다니면서 초당적 의원외교를 하시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반 총장은 이 자리에서 올해 말 유엔 사무총장 임기를 마치고 내년 1월 중순 귀국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대권 레이스에 뛰어들 것임을 시사해 눈길을 끌었다.

정 의장은 반 총장과의 만남 뒤 “대권의 ‘대’ 자도 안나왔다”면서도 “그래도 이심전심으로 전해지는 것이 있어 나름대로 뭔가 판단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한 정 의장은 실리콘밸리에서 근무하는 한국 기업인 및 과학자들과의 면담과 ‘한국의 날’ 행사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19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정 의장과 함께 미국을 찾은 3당 원내대표는 뉴욕 일정을 끝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사진=헤럴드경제DB]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