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3년만에 당명 개정 추진

[헤럴드경제] 정의당이 3년여만에 당명을 개정한다.

정의당은 17일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당명 제안 추천게시판을 운영한다”며 “당명 제안ㆍ추천게시판 및 토론게시판을 22일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고 공지하고 있다.

정의당은 선거권이 있는 ‘당권 당원’을 대상으로 새 당명 공모절차를 진행중이며 22일까지 공모를 받은 후보작들 가운데 다른 당원의 추천을 가장 많이 받은 5개를 선정한 뒤 오는 25일 예정된 제2차 임시 당대회에서 결선투표를 통해 최종 후보작 1개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새 당명은 내달 12일 당원 총투표에서 찬반투표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정의당의 새 당명으로는 ‘사회민주당’과 ‘평등사회당’, ‘민주사회당’, ‘연합정의당’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정의당은 지난 2012년 10월 당시 통합진보당 탈당파를 중심으로 한 창당 과정에서 당명을 ‘진보정의당’으로 정했으나 이듬해 7월 ‘진보’를 뺀 현재 당명으로 바꿨다.

정의당의 당명 개정 추진은 지난해 11월 국민모임, 노동정치연대, 진보결집 (더하기) 등과 통합하면서 당명 개정의견이 개진된데 따른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