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경남 한가위 행사 연기·차질 속출

거제시·창원시 오전 10시 30분 호우경보 대치

[헤럴드경제]제16호 태풍 ‘말라카스’(MALAKAS) 영향으로 17일 경남에서 열기로 했던 한가위 관련 행사가 무기한 연기되는 등 차질을 빚었다.

창녕군과 한국민속소싸움협회 창녕군지회는 17·18일 부곡온천관광특구 내 소싸움경기장에서 열기로 했던 ‘제17회 창녕 상설 민속 소싸움대회’를 집중호우로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전국 11개 지회에서 싸움소 60여 마리가 출전해 대회를 열기로 했다.

또 창원시와 남산상봉제축제위원회는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천주산 일원에서 열기로 했던 ‘제18회 창원 남산상봉제’를 오는 20~21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축제위원회는 태풍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산길 안전사고도 우려돼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가위 대표 만남축제로 지난 16일부터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 만날공원에서시작된 ‘병신년 마산 만날제’ 행사도 이날 많은 비로 상당수 행사가 취소되는 등 차질을 빚었다.

부산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거제시와 창원시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를 호우경보로 대치했다.

이 지역에는 오는 18일 오전까지 100~23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