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김현주, 밀어낼 수밖에 없는 ‘시한부 사랑법’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그럼 나랑 잘래?”

김현주가 JTBC ‘판타스틱’에서 주상욱에게 후끈한 발언을 감행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현주는 지난 1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연출 조남국) 5회 분에서 양다리를 허용하면서까지 끊임없이 구애를 펼치는 주상욱에게 파격적인 발언을 던지는 등 밀어낼 수밖에 없는 ‘시한부 사랑법’을 선보여,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했다.


극중 소혜(김현주)는 산장 주변에서 산책을 하던 중 준기(김태훈)로부터 해성(주상욱)을 좋아하냐는 질문을 받았던 상황. 소혜는 먼저 고백을 하라는 준기의 조언에 “그러다가 내가 잘못되면 남은 사람은 얼마나 상처가 되겠어요”라고 해성을 좋아하지만, 자신이 시한부이기에 솔직하게 표현 못하는 속마음을 드러내 짠하게 했다.

하지만 이후 소혜는 준기의 말대로 해성이 아침 차려주기, 해성이랑 여행 가기 등 버킷리스트를 작성하면서 설레어 하는 면면들로 시청자들마저 미소 짓게 했다.

그러나 해성과 소소한 미래를 상상하며 기뻐하던 것도 잠시, 소혜는 위와 장에 새로운 종양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접한 후 좌절했다. 이어 소혜는 집으로 돌아와 절망의 눈물과 함께 버킷리스트를 갈기갈기 찢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더욱이 소혜는 해성에 대한 마음을 숨기고, 본격적인 ‘밀어내기’를 시작, 애잔함을 더했다. 소혜가 집으로 꽃을 들고 찾아온 해성에게 준기와 사귀기로 했다고 거짓말을 하는가 하면, 자신과 해성을 이어주려는 친구 미선(김재화), 설(박시연)에게도 남자친구가 생겼다고 둘러대며, 해성과 거리감을 뒀던 것.

하지만 소혜의 밀어내기에도 불구하고 해성이 구애를 포기하지 않자, 소혜는 진심 섞인 초강수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했다. 이 날 방송 말미에 해성이 소혜에게 “그래, 좋아! 양다리 하자! 나도 포기 못하겠으니까”라며 “그래! 이렇게 끝내느니 한 쪽 다리라도 붙잡고 가야겠다. 왜!”라고 준기와의 양다리를 감당할 만큼 열렬한 애정을 고백했던 터. 그러자 소혜는 먹먹한 시선으로 해성을 지긋이 바라보다 “그럼 나랑 잘래?”라고 화끈한 발언을 건네, 해성은 물론 시청자들을 당황케 했다. 과연 소혜가 파격적인 제안의 후폭풍을 어떻게 수습할지, 해성에게 계속해서 ‘밀어내기 사랑법’을 선보일 지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5회 분에서 김현주는 희망이 좌절로 변해버린 ‘희비교차’를 돋보이는 캐릭터 흡수력으로 풀어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버킷리스트를 쓰면서 설렘 가득한 수줍음을 드러낸 반면, 새 종양이 발견되자 해성에게 애써 차갑게 대하는 등 희망이 물거품이 돼버린 이소혜의 감정선과 심경 변화를 애틋하게 그려냈던 것. 이처럼 이소혜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빚어내는 김현주의 연기가 애잔한 ‘시한부 사랑법’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는 평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