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火葬)비율 마침내 80% 돌파…20여년 만에 4배

-화장 후 유골 ‘자연장’ 선택은 아직 6%에 불과

[헤럴드경제]죽은 이의 시신을 화장(火葬)하는 비율이 지난해 처음으로 80%를 넘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994년만 해도 다섯 명당 한 명꼴(20.5%)이던 화장 비율이 20여년 만에 거의 4배가 된 것이다.

그러나 화장 후 유골을 안치하는 방법으로 정부가 장려하고 있는 ‘자연장’은 아직 널리 퍼지지 않고 있다.

한국장례문화진흥원은 2015년 사망자 27만5천700명 가운데 화장자 수가 22만1천886명으로, 화장률이 80.5%로 잠정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 수치는 사망자 통계치가 확정될 때 다소간 달라질 수 있는 잠정치지만, 지난해 화장률이 80%를 넘었다는 데에는 이견이 거의 없다.


장례문화진흥원이 최근 발표한 올 5월 월간 화장률은 81.6%로 집계되고 있다.

유족들은 화장한 유골을 안치하는 곳으로 ‘봉안당’을 선택하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례문화진흥원이 수도권의 화장시설 6곳 중 한 곳을 이용한 1천명에게 화장 후유골 안치 방법을 조사한 결과 봉안시설에 안치하는 경우가 73.5%로 가장 많았고, 자연장은 1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시설 내에 유골을 집단으로 뿌리는 ‘유택동산’에 유골을 안치한 경우가 5.7%, 산·강·바다에 유골을 뿌린 경우가 4.8%를 차지했다.

자연장은 화장한 유골의 골분을 잔디, 나무, 화초 등 상징물 아래에 유골함 없이 묻는 방법<사진>이다.

봉분을 세워야 하는 매장, 봉안당 건설이 필요한 봉안 등 다른 장례 방법보다 자연을 파괴하지 않는 지속 가능한 장례 방식이어서 정부가 적극 장려하고 있다.

그러나 자연장을 선택하는 비율은 전년도(3천859명 대상 설문·18%)보다 오히려2% 포인트 줄어들었다.

복지부는 지난 1월부터 산림보호구역에도 수목장을 설치할 수 있게 하는 등 자연장과 관련된 각종 규제를 개선해나가고 있다.

2015년 12월 말 기준 국내 수목장림은 총 50곳이 등록돼 있다. 이 중 개인·가족·종중·문중 수목장림은 26곳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