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반기문에게 “이 악물고 하시라…혼신 다해 돕겠다”

[헤럴드경제]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차기 유력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돕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결심한대로 이를 악물고 하시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김 전 총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정세균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들이 반 총장을 면담한 당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통해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김 전 총리는 메시지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환국하시라”며 “결심한대로 하시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이어 “결심한대로 하시되 이를 악물고 하셔야 한다”면서 “내가 비록 힘은 없지만 마지막으로 혼신을 다해 돕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총장은 지난 5월 한국을 방한했을 때 김 전 총리의 자택을 찾아 예방한 바 있다.

한편 반 총장은 정 의장과 3당 원내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내년 1월 귀국계획을 밝히며 ‘반기문 대망론’에 본격 불을 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