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핵실험 후 민생 행보 박차…공장ㆍ농장 잇따라 방문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지난 9일 제5차 핵실험 이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술렁이는 민심을 의식한듯 공장과 농장 등을 잇따라 방문하며 애민 지도자 이미지 부각에 나서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 위원장이 강원도 고산군 소재 고산과수종합농장을 시찰(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이 수행한 이날 시찰에서 김 위원장은 농장의 관리 상태를 둘러보고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고산과수종합농장에서 올해 수십 정보의 사과밭에서 정보당 50여t의 사과를 수확하게 된다는데 대단하다, 사과가 땅이 꺼지도록 정말 끔찍이도 많이 달렸다”며 “마치도 사과 알들에 빨간 물감을 들인 것만 같다고, 철령 아래가 온통 붉게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수천 t을 수용할 수 있는 과일보관창고를 새로 건설한 618건 설 돌격대 일꾼들과 돌격대원들을 치하하고 농장에는 분무기 등 과수 관련 기계를 더 보내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핵실험 이후 민생 행보의 일환으로 지난 13일 인민군 제810군 부대 산하 1116호 농장을 방문했고 15일에는 새로 건설된 보건산소공장을 시찰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