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연휴중 ‘북핵 구상’ 골몰…국립현충원 찾아 조용한 성묘

[헤럴드경제] 추석 연휴 기간이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에 따른 북한ㆍ북핵문제 대응 방안에 대해 고심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 14일부터 시작된 연휴 기간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주로 관저에 머물면서 안보문제를 비롯한 국정현안 전반을 두루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북핵문제가 가장 심각한 상황으로, 어떻게 하실지에 대해 여러 가지 고민을 하셨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3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북한의 핵 위협이 긴박하게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스스로도 북한의 핵위협에 대해 이전보다 더욱 실효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 정부와 군은 한미 간 군사협조체제를 더욱 긴밀하게 유지하고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는 각오로 고도의 응징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지시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 당일이었던 지난 9일 라오스에서 급거 귀국해 소집한 안보상황점검회의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중심으로 국가비상체제와 같은 상시비상체제를 유지하라고 지시한데 따라 연휴 기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했다.

박 대통령은 다음 주 수석비서관회의 등을 통해 추석 연휴 때 가다듬은 북한ㆍ북핵문제 대응 방안 구상을 밝힐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선 다음 주 진행되는 유엔총회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등을 통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및 압박의 지속과 북한의 태도변화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 대통령은 추석 연휴 기간 부친 박정희 전 대통령과 모친 육영수 여사의 묘소가 안장돼 있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조용히 찾아 성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취임 첫해와 이듬해인 2013년과 2014년에도 경호인력 등 최소 인력만 대동한 채 국립현충원을 찾아 성묘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