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필라델피아서 총기난사…2명 사망 등 7명 사상

[헤럴드경제]미국 필라델피아에서 16일(현지시간) 심야에 길거리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용의자 등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했다.

17일 필라델피아 경찰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밤 11시 20분께 필라델피아 시 서쪽 샌섬 가(街)에서 용의자가 경찰차로 다가오면서 시작됐다.

용의자는 경찰차 안에 앉아 있던 19년 경력의 실비아 영 경찰관에게 15발의 총탄을 발사했다. 이 중 8발이 영 경관의 왼쪽 팔과 몸통에 맞았으나 방탄조끼를 착용하고 있어서 치명상을 막을 수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용의자는 이어 인근 술집으로 총을 돌려 이 가게 보안경호원의 다리에 총상을 입혔다. 또 이 술집에 있던 여성 한 명을 ‘인간방패’처럼 이용하더니 이 여성의 다리에도 총상을 입혔다.

경찰이 긴급 출동하는 과정에서 용의자는 거리에 있던 또 다른 승용차로 총을 겨눴다. 이 승용차에 타고 있던 남녀가 범인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5세 여성은 7발의 상체 총상으로 숨졌다. 용의자는 추격한 경찰관들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총격전 과정에서 또 다른 경찰관 1명이 다쳤다.

사건 현장 인근에서는 용의자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경찰관을 증오하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이 메모에는 특정 경찰관의 이름이 거명돼 있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리처드 로스 필라델피아 경찰국장은 “이번 사건은 정말 특이한 경우이며, 많은 의문점을 남기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