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모인 명절에 암투병 노모와 50세 딸 음독 사망

[헤럴드경제]추석 명절을 맞아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인 집에서 암투병 중인 노모와 50세의 맏딸이 독극물을 마시고 숨졌다.

18일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0시 42분께 전남 여수시의 한 주택에서 A(74ㆍ여)씨와 딸 B(50ㆍ여)씨가 독극물을 마시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모녀는 다른 가족들의 신고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을 거뒀다.


A씨는 홀로 살며 항암 치료를 받고 있었고, 맏딸인 B씨는 외국에 거주하며 어머니에게 생활비를 보내는 등 경제적 지원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추석 연휴를 맞아 A씨 집에 모인 자녀들은 이날 술을 곁들여 저녁 식사를 하며 집 리모델링과 A씨 생활비 등을 의논했다.

경찰은 “대화 도중 어머니가 ‘죽어버리겠다’고 말하고 작은방에 들어가 독극물을 마셨고, 쫒아들어간 B씨가 병을 빼앗아 같이 마셨다”는 가족 진술을 토대로 언쟁 도중 우발적으로 음독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