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주지진 복구비 재난특별교부세 27억원 확보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경주지역 지진피해 복구를 위해 국민안전처로 부터 재난특별교부세 27억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피해시설물 복구, 시설물 위험도 평가, 제16호 태풍 북상에 따른 2차 피해방지를 위한 응급복구 등에 쓰인다.

도는 주택 파손 등으로 불편을 겪는 주민들에게 복구계획을 수립하기 전 재난지원금을 선 지급할 수 있도록 19일까지 피해를 사전 조사한다.

안병윤 도 기획조정실장은 “정부로 부터 행·재정적인 지원책을 이끌어 내고 도 차원의 지원을 추진하는 등 지진피해 조기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경주가 물적 피해만 100억원 이상이 예상되는 만큼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특별재난지원금 50억원 추가지원, 한옥지구 기와지붕 교체금액의 70%를 지원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