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상대로 32억 사기 저지른 일당 검거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대기업 계열사를 상대로 가짜 담보를 내세우고 물건만 납품받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내부 사정을 아는 전직 영업팀 직원이 합세하자 대기업도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2012년 7월부터 2년여 동안 위조 감정평가표를 이용해 헐값인 부동산을 담보로 제시, 물건만 납품받아 챙긴 혐의(사기ㆍ사문서위조)로 김모(58) 씨 등 주범 2명을 구속하고 감정평가표를 위조한 박모(64) 씨 등 공범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대기업 계열사를 상대로 가짜 담보를 내세우고 물건만 납품받아 거액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헤럴드경제DB]

경찰에 따르면 김 씨 일당은 평소 운영하던 업체가 빚더미에 오를 처지에 놓이자 사기를 통해 돈을 벌기로 결심했다. 김 씨는 대기업에서 영업팀 대리로 근무하던 이모(46) 씨와 손을 잡고 대기업을 상대로 납품 사기를 계획했다. 가치가 거의 없는 부동산을 저가에 매입한 김 씨는 박 씨에게 감정평가표 위조를 부탁했다.

회사의 내부사정을 잘 알고 있던 이 씨가 각종 서류를 꾸미자 대기업은 부동산 가격이 6억원이라고 명시된 위조된 감정평가표를 믿고 그대로 물건을 발송했다. 해당 부동산의 실제 가격은 6000만원이었다. 이 씨는 범행을 돕는 대가로 해당 부동산과 현금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해당 회사의 신고를 받고 주범인 김 씨의 금융거래내역과 핸드폰 통화 내역을 분석해 이 씨 등 공범 7명을 모두 검거할 수 있었다. 조사 결과 이들은 회사로부터 납품받은 물건 중 일부분만 갚고 12억원은 빼돌려 생활비와 추가 범행을 위한 부동산 구입에 사용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위조된 감정평가표를 발급한 법인과 브로커 등 수사 대상을 확대하고 김 씨 일당이 은닉한 자금 수색에 집중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대기업 계열사를 상대로 가짜 담보를 내세우고 물건만 납품받아 거액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헤럴드경제DB]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