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필라델피아서 심야에 20대 총기 난사…7명 사상자 발생

[헤럴드경제]미국 필라델피아에서 16일(현지시간) 심야에 20대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필라델피아 경찰은 17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전날 밤 11시 20분께 필라델피아시 서쪽의 샌섬 가(街)에서 발생한 총기난사로 인해 행인 1명이 사망하고 경찰관 2명을 포함한 5명이 다쳤다고 발표했다. 경찰 혐오자로 추정되는 용의자, 니컬러스 글렌(25)도 경찰의 추격 끝에 사살됐다.

사진설명=이 사진은 이번 총기난사 사고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날 총격은 글렌이 경찰차로 다가오면서 시작됐다.

그는 근접한 거리에서 운전석에 앉아 있던 19년 경력의 여성 경찰관인 실비아 영(46)에게 18발의 총탄을 발사했다.

이로 인해 영 경관은 오른팔과 몸통 등에 총 8발이 맞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대응 사격이 어려웠지만 다행히 영 경관이 방탄조끼를 입고 있어 치명상을 입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인근의 경찰들이 출동하자 글렌은 뛰어서 도주하기 시작했다. 그는 근처 술집 안으로 총격을 가해 보안 경호원과 한 여성의 다리에 각각 총상을 입혔다. 특히 이 여성을 ‘인간방패’처럼 이용하기도 했다.

글렌은 이어 근처에 있던 또 다른 승용차를 향해 14발을 난사했다. 승용차 속 남녀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5세의 피격 여성은 숨졌다.

글렌은 자신을 뒤따라온 경찰관들에 의해 30여 분 만에 골목 끝으로 몰렸고, 곧바로 경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체포된 용의자 글렌은 범죄 경력이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글렌의 옷 속에서 자신을 담당하는 보호관찰 경관을 비롯해 경찰 전체를 증오하는 내용의 글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경찰 혐오’가 직접적인 범행 동기인지, 아니면 정신적인 불안정 때문이었는지에 아직 단정하기 어렵다고 경찰은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