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경주 지진 패해 현장 점검…특별재난지원금 등 정부지원 검토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17일 지진피해를 입은 경주지역을 찾아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김석기 국회의원, 경북도 김장주 행정부지사, 최양식 경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이상욱 경주 부시장으로 부터 지진피해 및 태풍 상륙에 따른 제2차 피해예상 등을 보고 받았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관광도시의 빠른 정상회복을 위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특별재난지원금 50억원, 한옥지구 기와지붕 교체금액 70%, 특별교부세 30억원 등 정부지원을 건의했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경주 지진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

또 경주시내 40년 이상된 노후아파트 등 건축물은 재건축이 절실하나 7~25m로 제한돼 있어 지진에 취약한 만큼 재건축이 가능하도록 최고 고도를 36m로 완화해 줄 것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박인용 장관은 “빠른 시일 내 특별교부세 지원과 특별재난지원금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태풍 육상으로 인한 제2의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현곡 금장리 소재 구지교(D등급) 교체도 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대책회의 이후 황남동 사정경로당 주변 지진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이어 월성원전을 방문해 정밀안전진단 상황을 점검했다.

한편 지난 12일 발생한 지진으로 경주지역은 48명(부상자 13, 찰과상 35)의 인명피해가 났으며 재산피해는 4086건(기와탈락 2166건, 벽체균열 1099건, 담장파손 732건 등) 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