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곰내터널서 또 전복 사고…1시간 교통체증

이달들어 3번째 터널안 전복 사고…안전대책 필요

[헤럴드경제]지난 2일 유치원 버스가 넘어진 부산 기장 곰내터널 내에서 17일 봉고트럭이 넘어지면서 심한 교통체증을 빚었다.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곰내터널 정관 방면 1천400m 지점에서 3.5t 봉고트럭(운전자 윤모·45)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왼쪽 벽을 들이받고 오른쪽으로 넘어졌다.

이 사고로 운전자는 다치지 않았지만, 사고현장을 정리하느라 이 일대가 1시간 가량 극심한 교통체증을 빚었다.

이 터널에서는 지난 12일 오전에도 트레일러가 빗길에 넘어져 운전자 이모(61)씨가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이 사고 당시에도 사고수습을 위해 1시간여동안 교통체증이 빚어졌다.

이에 앞서 지난 2일 오전 11시께는 유치원 버스가 빗길에 넘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일어났다.

당시 버스 안에는 5∼6세 유치원생 21명과 인솔교사 1명 등 23명이 있었으나, 다행히 모두 안전벨트를 착용해 2명이 찰과상을 입는 데 그쳤다.

경찰과 부산시 시설관리공단은 터널 구조상 전 구간에 미끄럼 방지 시설 공사가필요하다고 보고 현재 부산시와 터널 내 안전대책을 마련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