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삼성전자, ASML, 시게이트, 램버스, 샤프 지분 잇달아 매각…“핵심사업 역량 집중하기 위해”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삼성전자가 보유중이던 ASML, 시게이트, 램버스, 샤프 지분을 일제히 매각했다.

삼성 관계자는 18일 “사업 환경 변화에 맞춰 과거에 투자한 자산을 효율화 하기로 했다“며 ”이번 지분 매각은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지분 매각은 통상적인 경영활동의 일환으로, 해당 회사와의 협력 관계에는 영향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지분 매각은 최근 갤럭시노트7 배터리 발화사고 이후 나온 전격적인 조치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ASML, 샤프 등에 대한 지분 투자는 이 회사 3세 오너경영인인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심이 됐던 투자라는 점에서 이목이 쏠린다.

삼성 관계자는 이에 관해 “핵심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이해해달라. 특별히 의미를 부여할 만한 사안은 아니다”며 확대 해석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삼성전자는 보유하고 있던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인 ASML의 지분 3%의 절반인 1.5%(630만주)를 매각했다. 이 회사는 2012년 차세대 노광기 개발 협력을 위해 ASML의 지분 일부를 인수했었다. 지금까지 노광기 개발은 성공적이었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에 일부 투자 회수 차원에서 지분 절반을 매각하는 것이며, 핵심 설비의 파트너로서 ASML과의 협력 관계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미국의 스토리지(HDD) 전문 기업인 시게이트(Seagate Technology)의 주식 1250만주(지분 4.2%)도 모두 매각했다. 이 회사는 지난 2011년 스토리지(HDD) 사업을 시게이트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시게이트의 지분 일부를 취득한 바 있다. 이후 지분을 일부 매각했으며, 이번에 잔여 지분을 매각한 것이다.

이 회사는 보유 중인 미국의 반도체 설계업체 램버스(Rambus) 지분 4.5%(480만주)도 전량 매각 했다.

삼성전자는 2010년 특허 포트폴리오 차원에서 램버스 지분 9%를 취득한 바 있다. 2011년 풋옵션으로 램버스에 4.5%를 매각한 뒤 이번에 잔여 지분을 매각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또 지난 2013년 LCD패널 공급선 다변화 차원에서 투자했던 일본 샤프 지분 0.7%(3,580만주)도 전량 매각했다. 샤프와의 패널 공급 관계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어, 이번 지분 매각으로 인해 양사 간 관계가 영향 받는 일은 없다고 삼성 측은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