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ㆍ미국서 한진 선박 2척 하역…집중관리 선박 34척으로 줄어

- 정부, 한진해운 관련 7차 합동대책 TF회의 열어

[헤럴드경제] 한진해운 선박 2척이 스페인과 미국에서 하역을 마치면서 정부의 집중관리 대상 선박이 34척으로 줄었다.

정부는 17일 기획재정부 1차관과 해양수산부 차관 공동 주재로 제7차 합동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었다.

정부 집계에 따르면 한진해운이 보유한 컨테이너 선박 97척 가운데 28척이 현재 국내나 국외 항만에서 하역을 마쳤다. 제6차 TF 회의가 열렸던 지난 14일 이후 2척의 선박이 추가로 완료됐다. 한진 스페인호와 한진 그리스호가 각각 스페인 발렌시아와 미국 오클랜드항에서 하역을 마친 것.

35척은 국내로 복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항만 인근에서 하역을 위해 입항 대기 중인 집중관리 대상 선박은 34척이 됐다.

정부 관계자는 “미국 뉴욕과 싱가포르, 멕시코 만잘리노 등에서도 다음 주 초 하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다음 주 해운 관련 업계간담회를 열어 국내로 복귀하는 선박에 대한 처리방안 등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pr.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