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2이닝 무실점…시즌 5승

[헤럴드경제]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무리투수 오승환(34)이 8경기 만에 마운드에 올라 호투, 팀의 역전승을 끌어냈다.이로써 오승환은 시즌 5승째를 챙겼다.

오승환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방문경기에서 팀이 1-2로 끌려가던 8회말 구원 등판해 2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오승환은 팀이 3-2로 역전승해 시즌 5승(3패 17세이브)째를 올렸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1.87에서 1.82로 낮췄다.

컨디션 점검 차원에서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이날도 역시 완벽에 가까운 구질을 보여줘 신뢰를 샀다.

오승환은 이날 8회 선두 타자 조 패닉을 2구 만에 2루수 뜬 공으로 잡았다. 버스터 포지는 초구에 우익수 파울 플라이로 돌려세웠다.

4번 타자 헌터 펜스와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에 슬라이더를 던져 유격수 땅볼로 요리했다.

세인트루이스는 9회초 1사 1,2루에서 랜들 그리척의 중전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고 콜튼 웡의 희생플라이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이어 세인트루이스는 오승환을 타석에도 서게 하며 9회말도 그에게 마운드를 맡길 것임을 예고했다. 오승환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오승환은 9회말 브랜던 벨트와 브랜던 크로퍼드를 내야 땅볼로 돌려세웠다. 이후 에두아르도 누네스와 디나드 스팬에게 잇달아 중전안타를 얻어맞아 2사 1,2루 위기에 몰렸지만 코너 길라스피를 2루수 뜬 공으로 잡아내 팀의 승리를 지켰다.

세인트루이스는 3연패에서 벗어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