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크게 늘어난 공무원 성매매사범…8월까지 128명

[헤럴드경제] 올해 성매매사범으로 적발된 공무원이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17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적발된 공무원 성매매 사범은 359명이었다.

2012년 82건에서 ▷2013년 46건 ▷2014년 54건 ▷2015년 48건이 각각 적발됐다. 


특히 올해 적발된 공무원이 많았는데, 지난 8월까지 128명이 걸렸다. 서울청에서 적발된 사례가 55명, 제주청 36명, 부산청 34명, 경기청(북부ㆍ남부 포함) 32명 순이었다.

안행위 소속 박남춘(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국가공무원 징계현황을보면 지난해 성폭력ㆍ성희롱ㆍ성매매 등 성비위로 징계를 받은 공무원 수는 177명이었다. 2012년 64명, 2013년 81명, 2014년 74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성폭력으로 징계 처분을 받은 공무원은 2014년 36명에서 2015년 89명으로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성희롱도 2014년 29명에서 2015년 72명으로 크게 늘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