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팔리는 현대차 10대 중 4대가 RV…투싼 일등공신

[헤럴드경제]현대차의 유럽 시장 내 RV(레저용 차량) 판매 비중이 40%를 넘어서며 파란불이 켜졌다.

1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들어 8월 말까지 유럽 시장에서 현지판매 기준 총 32만3천503대를 판매했다. 이중 RV는 13만5천110대로, 전체 판매 대비43%의 비중을 차지했다.

2010년 22%에 불과했던 현대차의 RV 판매 비중은 조금씩 증가세를 보이며 올해 드디어 40%를 넘어섰다. 유럽서 팔리는 현대차의 차량 10대 중 4대가 RV인 셈이다.

현대차는 현재 유럽에서 투싼, 싼타페, 맥스크루즈 등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3종과 소형 미니밴 ix20 등 총 4종의 RV를 판매하고 있다.

현대차 RV 판매 비중 확대의 일등공신은 신형 투싼<사진>으로 올해 1∼8월 10만1천453대가 팔렸다. 현대차의 역대 유럽 판매 차량 중 8개월 만에 10만대 고지에 올라선 모델로는 처음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투싼을 포함한 SUV 차종이 기존의 주력 모델인 i10, i20등 경소형차에 비해 수익성이 높다는 점에서 올해 유럽 시장에서 판매의 질적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