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추석 연휴 민생행보 지속

[헤럴드경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추석 연휴 기간 민생행보를 이어갔다.

이 대표는 배낭을 둘러멘 채 전국을 돌면서 국민들과의 접촉면을 넓히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데 추석 연휴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사진=새누리당 제공]

이 대표는 본격적인 추석 연휴에 들어가기 전인 지난 13일 마장동 축산물 시장과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 여명학교 방문을 시작으로 추석 민생행보에 돌입했다.

이어 14~15일에는 자신의 지역구인 전라남도 순천을 찾아 면 단위 현장방문을 이어가며 곡물 추수 현황을 점검하고 농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16일에는 콜레라균이 검출된 경상남도 거제시 대계항을 찾아 주민간담회를 갖고, 거제 삼성중공업을 방문해 조선업 회생 방안을 모색했다.

또 16~17일 경북 경주와 대구로 이동해 최근 발생한 지진 피해 수습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 대표의 민생탐방은 단순히 정치인의 현장 얼굴 비추기에 그치지 않고 국민들의 요구사항을 정부 주무부서에 직접 전달함으로써 실질적 대책 마련으로 이어지고 있다.

거제에서는 콜레라 주민간담회 뒤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과 주영섭 중소기업청장과 통화를 갖고 즉각적인 대책을 주문했다.

지진 피해와 관련해서는 제정부 법제처장에게 전화를 걸어 범정부 차원의 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법률 검토를 요청했다.

또 남부지역에 호우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농작물 피해와 쌀 가격 하락 우려 등에 대한 대책 방안을 당부하기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